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관련 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목차


베스트 미즈 사연

매주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총 7일간 네티즌으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은 사연들입니다.

베스트 미즈토크 인기순위 리스트

  1. 1 야행성 와이프, 참으로 참담한 심정 사랑과 이별 조회 288805
  2. 2 전 재산 줄 테니 헤어지잔 애들 아빠 사랑과 이별 조회 280459
  3. 3 배신감에 치가 떨려.. 이혼하고 싶어요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271166
  4. 4 결혼한 지 한 달 만에 집 나왔습니다 사랑과 이별 조회 246934
  5. 5 연말정산하다가 시모 때문에 기절할 뻔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230747
  6. 6 처가와 아내의 단톡방, 이런 사람이었나 부부토크 조회 223188
  7. 7 동창과 한 번 실수한 남편, 내가 한심해 부부토크 조회 192899
  8. 8 주말부부 아내가 회사를 관두겠다네요 부부토크 조회 175015
  9. 9 살만하다 했더니 인생 참으로 뭐 같아 오늘 속상해 조회 171980
  10. 이혼한 남사친에게 자꾸 마음이 끌려 사랑과 이별 조회 148589
  11. 이혼하러 법원 가는 길에 도망친 남편 부부토크 조회 137704
  12. 지금의 제 남편에게 너무 감사합니다 부부토크 조회 136216
  13. 20년 우정은 쓰레기통으로.. 기가 막혀 오늘 속상해 조회 135326
  14. 예비 시부모님의 희망사항, 어쩜 좋을지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127236
  15. 본가에 차 사 드렸더니 와이프 하는 말 유부남 희로애락 조회 125952
  16. 이혼 요구하는 와이프와 장모님, 왠지..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124644
  17. 아내의 외출, 바람인지 내가 예민한 건지 부부토크 조회 117297
  18. 낳고 길렀다고 다 부모는 아닌가 봐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105184
  19. 김치 자부심 있는 어머님의 전화 지옥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103259
  20. 남자친구의 집안 환경, 결혼하기 겁나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99422
  21. 며느리 종노릇 졸업하겠다 선언했어요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98932
  22. 결혼 때문에 친정과 절연 직전입니다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98379
  23. 이런 마인드 지닌 사람이 내 시부라니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90604
  24. 아빠의 자수성가한 사람 행세, 가소로워 오늘 속상해 조회 89719
  25. 남편 죽고 열심히 사는데도 우울해 오늘 속상해 조회 87794
  26. 제가 멍청해서 시댁 이해 못 하나요?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86744
  27. 내게 들킨 두 번의 바람, 어찌해야 할지 사랑과 이별 조회 86291
  28. 결혼 1년 차, 시 고모님께도 전화가..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85689
  29. 남편한테 멱살 잡히고 이혼 결정했네요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83563
  30. 엄마께 손주 양육비 안 드려도 되나요? 부부토크 조회 83188
  31. 하, 아내 또 회식 가서 연락 안 되네요 부부토크 조회 81802
  32. 인복 없는 나, 왜 나에게만 이런 일이.. 남녀속마음토크 조회 80107
  33. 아버님 병원비, 너무 하는 시댁 식구들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75607
  34. 내 가치관, 인생, 인격을 짓밟는 시댁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74022
  35. 돌이킬 수 없는 말실수가 낳은 이별에.. 남녀속마음토크 조회 66214
  36. 생활비 130만 원으로 만족 못 하냐는데 부부토크 조회 63485
  37. 이별 1년 반, 반지 돌려달라는 전 남친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60980
  38. 아내 이름으로 대출받고 잠적한 제부 사랑과 이별 조회 60943
  39. 이혼 생각하면 과감해지길.. 후련합니다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58909
  40. 머리숱 많다고 웃는 미용사, 기분 나빠 오늘 속상해 조회 57603
  41. 어머님 병원에서 시숙이 뒤진 게 뭘지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54987
  42. 이혼 후 힘든 내게 다가온 분, 진심일까? 남녀속마음토크 조회 54683
  43. 시집살이 때문에 생긴 화병, 이제라도..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53326
  44. 비혼 결심했는데 낸 축의금 돌려받고파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52783
  45. 시댁과 불화, 끝내 남편 손을 놓게 해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50695
  46. 올가미 같던 전 남친의 무개념 어머니 사랑과 이별 조회 50583
  47. 신혼인데도 이렇게 외로울 수 있는지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50479
  48. 친정 다녀오는 것도 시댁에 알려야 해?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50122
  49. 이혼 후 재결합 안 한 일, 잘한 거 맞죠? 사랑과 이별 조회 48907
  50. 10억도 없으면서 애 낳는 건 범죄라네요 사랑과 이별 조회 46791
  51. 결혼 전 사귄 여자를 다시 만나는 남편 부부토크 조회 45683
  52. 서른 미혼, 가장 노릇이 넘 버겁네요 오늘 속상해 조회 44276
  53. 일단 저지르고 보는 남편, 정말 황당해 부부토크 조회 42579
  54. 어떻게 헤어지는 게 덜 상처받는 길인지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41967
  55. 애 다 키워놓고 일하러 나가라는 신랑 부부토크 조회 41393
  56. 남친과 전화를 붙잡고 한참을 울었어요 사랑과 이별 조회 38701
  57. 남편이면 제 모든 걸 다 알아야 해요? 결혼, 고민있어요 조회 37560
  58. 아내에겐 전 돈만 버는 기계인가 봅니다 부부토크 조회 36507
  59. 영화 올가미 같은 내 인생, 이젠 지친다 오늘 속상해 조회 34200
  60. 시댁 무시하고 욕하는 돈 욕심 많은 아내 남녀속마음토크 조회 34013
  61. 시모 앞에서 모유 수유 하신 적 있나요? 사랑과 이별 조회 33309
  62. 도대체 시동생이 무슨 생각을 하는 건지 며느리 희로애락 조회 32974
  63. 평생 가장 역할 등한시한 아빠의 보험 사랑과 이별 조회 32589
  64. 집안 생일, 모임에 대한 현명한 해결법 유부남 희로애락 조회 31560
  65. 가정사가 이런데 혼주 문제 어떡하죠? 부부토크 조회 30321
  66. 남편의 언어폭력에 이혼 결심했습니다 부부토크 조회 30208
  67. 대책 없는 신랑 탓에 미치기 일보 직전 부부토크 조회 29680
  68. 이혼이 두려운 남편, 그래서 전 앞으로.. 부부토크 조회 28455
  69. 육아휴직 끝나고 복직이 눈앞, 어쩌죠? 부부토크 조회 27312
  70. 독단적이고 무서운 남편, 방법이 없네요 부부토크 조회 26551
  71. 그놈의 술! 그냥 나가서 살라고 했네요 부부토크 조회 25473
  72. 이젠 곰팡이까지.. 세입자 잘못인가요? 오늘 속상해 조회 23648
  73. 맞벌이인데 살림 분담이 9:1, 짜증이 확 부부토크 조회 20994
  74. 참.. 인간 되기엔 글러 먹은 친정 언니 오늘 속상해 조회 17644
  75. 시험관 해야 한다는데, 남편 반응 어떨지 사랑과 이별 조회 13286
  76. 신랑이 게으른 거 맞죠? 이젠 화가 나 부부토크 조회 12616
  77. 사무실 내 흡연 때문에 너무 힘듭니다 직장생활 빠샤 조회 11548
  78. 개인회생 신청한 집주인, 적반하장 태도 오늘 속상해 조회 10406
  79. 자꾸 내가 한 일을 가로채 가는 동료들 직장생활 빠샤 조회 6134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